[]세상을 바꾸는 착한 디자인_에이드런

2020-11-14


세상을 바꾸는 착한 디자인

타인과 '연결'되며 살아가는 법을 잊지 않는 이들을 만났다. 모두의 안녕을 위한 지금의 고립이 끝나면 우리는 또다시 어깨를 맞댈 수 있을 것이다.

BY ELLE 2020.11.14






아이들의 꿈이 현실 디자인이 되다 

아이의 이야기 패턴이 전면에 담긴 스퀘어형 리틀백과 카드 지갑.

아이의 이야기 패턴이 전면에 담긴 스퀘어형 리틀백과 카드 지갑.

아이들의 이야기에서 탄생하는 에이드런의 디자인. 해당 패턴의 이름은 낙엽 속 꽁꽁.

아이들의 이야기에서 탄생하는 에이드런의 디자인. 해당 패턴의 이름은 낙엽 속 꽁꽁.

털나무가 진짜라면 패턴.

털나무가 진짜라면 패턴.

미술수업을 이끌고 있는 김지민, 최재은 공동 대표의 모습.

미술수업을 이끌고 있는 김지민, 최재은 공동 대표의 모습.

에이드런의 시작 미술학원에서 처음 만난 후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꾸준히 보육원에서 미술 교육 봉사를 이어갔다. 그 과정에서 지금의 에이드런이 탄생했다.

‘투명인간 마법요리’ 가방, ‘바나나 무지개’ 키 링 등 제품명이 인상적이다 아이들의 표현을 그대로 활용한다. 제품을 제작할 때 고정관념으로부터 자유로운 아이들의 순수한 표현을 최대한 살리고 싶다. 한 명 한 명의 이야기가 담긴 에이드런의 패턴 오브제 구매를 통해 더 많은 아이의 세상과 만날 수 있다.

미술 수업의 진행 방식 은평천사원과 영락보린원을 1주일에 한 번씩 방문해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수업의 질도 중요하기에 ‘대화 중심의 미술교육’이라는 커리큘럼을 만들고 교재도 직접 제작했다. 전문 예술 강사가 커리큘럼에 따라 미술 수업을 진행하면 기록 강사로 참여한 패턴 디자이너가 수업 시간에 나온 아이들의 말과 그림을 아카이빙해 추후 제품 디자인으로 활용한다. 코로나로 인해 태블릿 PC를 활용한 온라인 수업 방식을 조금씩 시도하는 중인데 역시 아이들은 변화에 쉽게 적응하더라.

아이들과 소통을 위해 노력하는 것 무조건적인 칭찬 대신 왜 이런 모양을 그렸고, 왜 이 색깔을 썼는지 묻는다. 아이들의 작은 선택과 판단에 집중하는 태도가 항상 더 깊은 소통을 가능하게 해준다.

에이드런만의 디자인 철학 우리의 취지나 기부 시스템보다 항상 제품 자체를 앞세우자고 다짐했다. 브랜드가 오래 지속되려면 결국 제품 디자인과 품질이 사랑받아야 하니까.

에이드런을 통해 더 큰 세상과 ‘연결’되는 아이들에게 어떤 어른이 되고 싶은지 우리 또한 아이들 덕분에 더 큰 세상을 경험하게 됐다. 나이를 기준으로 어른과 아이를 함부로 구분하거나 일방적인 가르침을 주는 것이 아닌, 서로 다른 경험을 가진 개별적 주체로 만나려 한다.

A’DREN│김지민·최재은 공동대표 @adren_design


Keyword

  • 착한 디자인
  • 에이드런
  • A’DREN
  • 그레이프랩
  • grape.labb
  • 친환경 디자인
  • Waste-based

Credit

  • 에디터 이마루 / 류가영
  • 일러스트레이터 김다예
  • 디자인 김려은
  • 기사등록 온세미


원문기사 보러가기